[B.I. 디자인]하이픈: 음악산업 큐레이션 서비스

하이픈: 산재되어 있는 음악산업 정보들, 한번에 받아볼 순 없을까?

서울문화재단 2017년 <서울을 바꾸는 예술: Y-Project>에 선정된 하이픈 프로젝트는 여러 채널에 산재되어있는 음악산업 및 문화예술 관련 정보들을 한번에 받아볼 수 있게 정리한 웹/메일링 서비스입니다. 아티스트, 음악 팬 그리고 음악 산업의 관계자들이 음악 산업의 정보와 맞닿을 수 있는 웹사이트를 구축하고, 주 1회 지원사업, 오디션, 채용, 오프라인 소식의 카테고리를 나누어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배포합니다. 본 프로젝트를 통해 Django를 활용한 음악 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메일링 자동화 알고리듬을 구축해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이픈 프로젝트를 통해 올바른 정보들을 전달하고 나아가 더 나은 음악산업 생태계를 만들고자 합니다. 현재 하이픈을 통해 매주 1,500명 이상의 구독자가 음악산업 정보를 받아보고 있으며, 정보를 수집하는 것에 더해 다양한 음악산업 매체와 조직의 정보 전달을 돕고 있습니다.


하이픈 웹사이트 바로가기


배경 및 기획의도

음악 산업의 콘텐츠는 여러 이해관계자들에게 필요합니다. 우리는 유저리서치를 통해 서비스의 이해관계자들이 1)어떤 정보가 필요한지, 2)어떤 카테고리를 선호하는지 그리고 3)어디서 정보를 얻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웹진, 커뮤니티 등 다양한 채널에서 산재된 정보를 얻는 사용자들을 관찰하고 파편화된 정보를 한 곳에 모아 높은 접근성으로 전달할 수 있는 서비스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브랜드 키비주얼 & 아이디에이션 

Brand Key Visuals & Ideation




참여

PM 김지우

기획 김지우, 이도희, 조예지

브랜드 디자인 유다정

에디터 김지우, 이도희, 조예지, 박혜진


* 하이픈 프로젝트는 서울문화재단의 <서울을 바꾸는 예술:Y-프로젝트>와 함께했습니다. 



우리와 함께하고 싶나요?